티스토리 뷰


일전에 장모님께서 식사를
사주신다고 하여 서
하게 된 식당입니다.
 꼬막을 먹고 싶어 그전부터
 눈여겨보아왔지만 해물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망설여졌습니다.


꼬막이 빈혈에 도움이
된다고 하여 와이프 때문에
가려고 했던곳입니다.

가격은 한 그릇에 만원이지만
꼬막을 많이 주기 때문에
그렇게 아까운 가격은 아닙니다.

 


강원도 고성에서 먹었던
 문어 숙회가 생각나 둘째
아들이 요것도 주문했습니다.

 사실 요거는 돈이 아깝씁니다.
양은 적은데 1만 5000원이나 합니다.


충분이 꼬막이 나오기 때문에
 맛있게 먹었습니다.
 하지만 고추도 많이 있어서
매운 것을 못 먹는 사람은
피하셔야 합니다.


이렇게 밥도 충분이 나와서
맛있게 비벼 먹으면 됩니다.
밑반찬으로 나오는 간장게장도
저는 먹어보지 않았지만
다른 사람들은 괜찮다고 하네요.
 밑반찬과 메인 메뉴가 만원
정도라면 충분히 가치가 있습니다.


피가 모자라 시거나 철분이
 부족하신 분들은 꼬막 비빔밥
한 그릇 해보세요
도움이 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35,909
Today
22
Yesterday
64
«   2019/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