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성경을 살펴 보시다보면
 여러가지로 의문이
 생기는 부분이 생깁니다.
어려운 내용도 많고
 한자어도 많다보니 성경이
 어렵게 느껴질 때가 많습니다.
 그 중에서도 도피성의 제도는
하나님의 구속의 사업을
비유로 설명해 놓은 좋은 예입니다.


거룩한 기름 부음을 받은
대제사장이 죽기까지 거기 거 할
것이라는 민수기 35장에
 말씀은 그 당시 그릇 살인자와
고 살 자들을 심판 하기 전까지
 가두어 놓은 도피성에 대한
그림자적인 모습입니다.


하나님께서는 피로써 언약을
 세워 주시고 구원받을 수
있는 기회를 모두에게
 동등하게 허락하셨습니다.

하지만 대제사장의 희생을
깨닫지 못하고 하나님의
 구원의 섭리를 받아들이지
 못한다면 당연히 구원도
 멀어 질 것입니다.


이러한 성경의 그림자적인
 모습은 장차 오실 예수님께서
당신의 살과 피로 죄 사함을
 허락하시고 우리 대신
 죽으심으로 도피 성에서
 대제사장의 죽으심을 당하여 야

 그릇 살인자들이 자기 생업의
 땅으로 돌아갈 수 있듯이
이 시대에도 하늘나라에서
 죄를 짓고 영적 감옥인
 지구별에서 죄인의 옷을 벗고
 하늘나라로 돌아 갈 수
 있는 길을 열어 주셨습니다.



이러한 비밀을 풀어 주신
 분이 하나님의 교회 그리스도
 안상홍님 이십니다.

 안상홍 님께서는 재림하셔서
 죽을 수밖에 없는 영혼들에게
구원의 비밀을 알려 주시고
대신 죽으심으로 말미암아
 우리 죄인들이 다시금 하늘나라로
 돌아 갈 수 있는
 길을 알려 주셨습니다.
 2000년 전 예수님께서
 그러하셨듯이 말입니다.


아직까지 하나님의 교회에
대해서 오해를 하고 계시거나
성경이 어려워서 고민을
 하시는 분들이라면 안상홍님께서
 알려 주신 구원의 비밀에
 대해 들어보시기 바랍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행복 하나님의교회를 알게되면서 부터 성경이 어려운 책이라는 생각은 덜게 되었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성경에 증거된 말씀이 우리의 구원과 이렇게 밀접하다는것 또한 알게 되었구요
    2018.06.07 20:51
  • 프로필사진 MISOBANG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말씀으로 구원을 이루실 수 있으시련만~~
    피를 흘리시는 희생으로 영생의 언약을 세워주시니 감사하게 생각이 듭니다.
    2018.06.07 23:09 신고
  • 프로필사진 뚱별 대제사장으로 오셔서 우리대신하여 죽기까지 희생하신 안상홍님의 크신 은혜에 감사드립니다 2018.06.08 00:35 신고
  • 프로필사진 푸른 하늘 죽을 수 밖에 없는 우리를 위해서 대신 죽어 주신 대제사장으로 임하신 안상홍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2018.06.08 22:52 신고
  • 프로필사진 luree 하나님의교회에서 성경에 대한 모든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지요.
    다윗의 뿌리께서 친히 오셨으니까요^^
    2018.06.09 12:48 신고
  • 프로필사진 나그네 우리의 인생이 어디에서 왔고 장차 어디로 가는가는 많은 기독교인돌의 오랜 궁금증이었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가야할 곳이 천국이라는건 알려주면서도 우리 영혼의 근본과 본 고향에 대해 가르쳐주는교회는 참 드물죠.이 모두가 성경을 바로 알지 못하고 하나님을 깨닫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영적 대제사장으로 오셔서 우리를 대신해 희생해 주시고 새언약 유월절로 우리에게 죄사함과 영생의 축복을 허락해 주신 하늘 아버지 안상홍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2018.06.21 22:17
  • 프로필사진 푸르름 하나님의교회 진리가 정말 놀라운건 우리 영혼의 근본과 우리가 이 세상을 왜 살아야 하는지를 너무 명백히 알려주고 있답니다 ^^ 2018.06.21 22:42
  • 프로필사진 솔방울 도피성 제도의 예언을 통해서 이 땅에 살고있는 우리는 하늘에서 범죄한 천사들이며 누구를 통해서 다시금 천국에
    돌아갈 수 있는지를 알려주는 중요한 예언입니다. 대제사장으로 임하신 재림그리스도의 희생으로 말미암아 죄사함의
    축복을 받고 다시 천국에 돌아갈 수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우리에게 구원의 축복을 주신 엘로힘하나님께 항상 감사드립니다.
    2018.06.21 22:50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62,252
Today
25
Yesterday
123
«   2020/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